东莞市盛裕绒艺玩具有限公司

东莞市盛裕绒艺玩具有限公司

亚洲城体育官方代理

15140358732
联系方式
全国服务热线: 15140358732

咨询热线:13653258038
联系人:董金华
地址:金水区黄河路78号

일본까지 감탄 “황의조, 인맥 논란 타파...감바도 구해줘”

来源:亚洲城体育官方代理   发布时间:2019-11-20   点击量:427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황의조가 아시안게임에서 포효했다. 한국에 이어 일본까지 감탄했다. 소속팀에 돌아와 하루 빨리 전력에 보탬이 되길 바랐다.김학범 감독의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일본을 2-1로 제압하고, 대회 2연패와 5회 최다 우승을 기록했다.결승전에 득점은 멈췄지만, 황의조의 가치는 충분했다. 황의조는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총 9골을 터트리며 득점왕에 올랐다. 한일전서도 연이은 전방 압박과 침투로 상대를 흔들었고 연장전에는 날카로운 슈팅까지 시도했다.아시안게임 활약을 지켜본 일본도 황의조에게 엄지를 세웠다. 2일 일본 일간지 ‘닛칸스포츠’는 “감바 오사카 소속 황의조가 한국 와일드카드로 맹활약했다. 황선홍의 11골을 넘진 못했지만 대회 9득점으로 우승에 기여했다”고 전했다.대회 전에 불거진 논란도 조명했다. 매체는 “황의조는 성남FC 시절 김학범 감독의 제자다. 하지만 아시안게임 직전 인맥 논란으로 한국 팬들의 비난을 받았다. 황의조를 인맥으로 뽑았다며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그러나 황의조는 인맥 논란을 털고 당당히 일어섰다. ‘닛칸스포츠’는 “감바 에이스는 주변의 소리를 실력으로 무마시켰고, 결과로 증명했다. 현재 리그 9골로 절정에 있는 만큼 위기의 감바도 구할 수 있을 것이다”며 기대했다.사진=대한축구협회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相关产品

COPYRIGHTS©2017 亚洲城体育官方代理 ALL RIGHTS RESERVED 备案号:427